채운 (2018)

채운 (2018)

한발 두발 걷다보니 어느새 봄이 내게로 왔다.

누군가에겐 초록의 새싹을, 누군가에겐 분홍의 벚꽃을, 누군가에겐 붉은 튤립이 생각나는 그런 봄이 내게로 와서는 한 송이의 꽃을 주었다.

  • 철프레임, 털실
  • 가변설치